아플 땐 아프다고 말하라

작성자
류현철
작성일
2018-09-01 00:00
조회
65

아플 땐 아프다고 말하라.

아픔은 밖으로

표현되는 순간 치유된다.

꺼낸 아픔은 더 이상 아픔이 아니다.

신라 경문왕 때의 이야기 '임금님의 귀는 당나귀 귀'

바로 죽기를 각오하고 표현하여 치유받은 대표적인 설화이다.

문제 해결을 목표로 두지 않고 밖으로 드러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이 생겨난다.

내가 살기 위해 밖으로 드러내지만나와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치유된다.

 

권시우의 《사람을 배우다》 중에서 -

Scroll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