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仁)

작성자
류현철
작성일
2020-02-07 19:23
조회
39
인(仁).
사람을 뜻하는 '人인'에, 둘을 뜻하는 '二 이'가 붙어서 생긴 글자로,
곧 '두 사람 사이의 관계'를 드러냅니다.
사람이 하는 일은 언제나 자기 이외의 다른 사람과의 관계속에서 이루어지기에
자기 안에 있는 욕망 때문에
그 관계를 해치는 일을 해서는 안 됩니다.
그래서 공자는 굳이 '극기克己' 라는 말까지 써 가며
'눌러 이겨야 할 무언가가 있다'고 강조한 것입니다.

- 이강엽의 《살면서 한번은 논어》 중에서 -


두 사람이 만나면
부딪쳐 긁히기도 하고 부딪쳐 불꽃이 일기도 합니다.
부딪쳐 긁히면 상처 때문에 힘들고, 부딪쳐 불꽃이 일면 화염 때문에 더 힘들어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극기', 곧 자기를 극복하고 넘어서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Scroll Up